Hard-boiled Wonderland | 퓰리처상 사진전 : 이야기가 있는 사진
Hard-boiled Wonderland 사진  |  태그  |  위치로그  |  미디어로그  |  방명록
icon 퓰리처상 사진전 : 이야기가 있는 사진
보고 듣고 읽고/etc | 2010. 8. 9. 00:4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일요일(8.8 말고 8.1) 장안의 화제인 퓰리처상 사진전에 다녀 왔다. 가장 놀란건 익히 들어서 알고는 있었지만 정말 사람 많다는거. 매그넘 사진전도 그랬고 좀 굵직한 사진전이 열리면 사람들이 많이 몰리는 것 같다. 그만큼 사진인구가 늘어났기 때문일려나? 표를 구입하고도 한시간 반 가량 기다려야 했는데 다행히 번호표를 따로 받아 비교적 편하게 기다릴 수 있었다. 전시장 안에서도 편하게 보기보다는 사람들에 쓸려 보는 식이었지만 다행히 속도는 그리 빠르지 않았다. 그런데 아이들도 꽤 많았는데 아무래도 잔인한 사진도 많기 때문에 아이들을 왜 데려왔을까? 라는 생각도 많이 들었다.

많은 사진들이 이미 본 사진들이었지만 역시 모니터 혹은 책으로 보는 사진과 프린트로 보는 사진을 비교하기는 힘들다. 퓰리처상은 단순히 잘 찍은 사진이 아닌 당시의 시대를 반영할 수 있는 사진들이고 주된 소재들은 역시 2차 대전, 베트남전, 이라크전, 아프리카 내전, 학살, 흑인 인권 운동, 미국 대통령 등등이라고나 할까. 역사적인 관점에서 생각해 볼 때 가장 낯설었던 것들은...저렇게 치열했던 흑인 인권 운동도 30~40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구나...라는거...이렇게 보니 새삼 그런 생각이 들었다. 많은 사람들이 현장에서 왜 사진이나 찍고 있냐며 기자들을 욕할 때도 있고 이런 사건의 가장 큰 예는 케빈 카터의 사진인 독수리 앞의 수단 소녀일 것이다. 사실 뭐가 답이라 말하기는 힘들지만 분명 사진이 가지는 파급력은 어마어마하게 크다. 글로는 아무리 장황하게 설명하여도 사진 한 장만 못 한 경우가 너무나 많다. 그리고 퓰리처상 수상작들이 바로 그러한 역할을 해낸 사진들이 아닐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사진은 그냥 이야기 없이 타이밍이 잘 맞은 사진



이호의 오버헤드킥 사진은 예전에 중앙일보에 실렸던 내 사진이다. 난데없이 이 사진을 넣은 이유는 오른쪽 노란 물체 때문이다. 노란색의 정체는 바로 부심으로 망원렌즈와 이호 선수 사이에 부심이 지나갔기에 어쩔 수 없이 찍혀버렸다. 현장에서 사진을 찍으면 내가 통제할 수 없는 일이 너무나 많다. 풍경, 정물, 스튜디오 사진과는 차이가 너무나 많다. 왼쪽에 지나가는 사람이 잘리지 않았으면, 조금 더 아래에서 찍었더라면. 이런 가정들은 사치가 되는 경우가 너무나 많다. 이런 미학적인 관점에서 볼 때 퓰리처상 사진들은 조금 부족해 보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이야기와 사건을 담고 있는 사진들이 더욱 강조되 보인다.  잠깐 더 딴 이야기를 하자면 퓰리처상 사진전에 있는 사진 중 미국대학에서 반전시위를 하는 도중 주방위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학생 옆에서 어떤 여학생이 절규하는 사진이 있다. 이 사진이 처음 라이프지에 실렸을 때 약간의 조작이 있었다. 여학생 머리 위에 있는 기둥 같은게 구도상 너무나 어색했기 때문이다. 결국 많은 논란이 됐고 우리가 사진전에 본 사진은 당연히 수정하지 않은 사진이다. 결국 반전 시위 중 주방위군에게 공격당한 학생이라는 주제를 담고 있는 사진 앞에서 그런 구도적인 불안감은 그저 작은 문제일 뿐이다.


(늘 하는 이야기지만) 요즘은 거의 사진을 찍지 않는데 한창 사진을 찍을 무렵에 내가 가장 좋아하는 내 사진은 이렇게 '이야기를 담고 있는 사진'이었다. 퓰리처상 사진들만큼 거창한 소재를 다루고 있지는 못 하더라도 뭔가 이야기를 담고 있는 사진들이 좋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를 들어 ...자전거를 한 번 태워 달라고 부탁하는 듯 한 사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를 등에 업고 젊은 시절을 회상하는 듯한 어떤 아주머니(??)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노리고 있는 듯한 잡지 속의 감우성....


운 좋게도 신문사 사진부에서 2주 동안 실습할 기회도 있었는데 그 때 찍었던 사진들...

5년 전 급류에 휩쓸려 훈련도중 장병 4명이 사망하였고 그 영결식 때 찍은 사진들이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15&aid=000082192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스로 감정을 잘 다스리는 사람이라 생각했지만 막상 저런 현장에서 사진을 찍을려니 마음이 굉장히 무거웠다. 사진기자들도 다들 별 말 없이 묵묵히 사진만 찍고...내 사진이 신문에 실리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나는 이 경험 때문에 다른 잊혀져간 사건들과 달리 여전히 그들의 희생을 잊지 않고 있다.

영원은 아닐 것이다. 하지만 오랫 동안 잊혀져야 하지 말아야 할 일들이 있고 이를 위해 힘 쓰는 (혹은 힘 썼던) 사람들의 흔적을 확인할 수 있는 전시회였다.

arrow 태그 : , , , ,
arrow 트랙백0 | 댓글
2010.08.25 08:54 L R X
비밀댓글입니다

아이디 :
비밀번호 :
홈페이지 :
  비밀글로 등록
내용 :
 



[PREV] [1][2][3][4][5][6][···][8] [NEXT]
관리자  |   글쓰기
BLOG main image
좋아하는 것만을 즐기며 살기에도 인생은 짧다
분류 전체보기 (469)
신변잡기 (74)
보고 듣고 읽고 (85)
이것저것 (111)
Travel (99)
Review (51)
Photo (42)
Dr. Rashmi Patel DDS suspended
Dr. Rashmi Patel DDS suspended
OneTwoTrade
OneTwoTrade
Ace Parking Scott Jones
Ace Parking Scott Jones
OneTwoTrade
OneTwoTrade
Ace Parking Scott Jones
Ace Parking Scott Jones
rss
 
 
 
위치로그 : 태그 : 방명록 : 관리자
awful's Blog is powered by Daum & Tattertools / Designed by plyfly.net